펼치기

  • sns
  • 페이스북
  • 메일보내기
  • 본부큰들
  • 진주큰들
  • 창원큰들

(52502)
경남 사천시 곤명면 작팔길 53
TEL      055)852-6507~8
FEX      055)852-6509
E-MALL onekoreaart@hanmail.net

로그인

게시판

  • 큰들이야기
  • 클들웹진
  • 언론보도
  • 자유게시판
    • 제목 실력있는 간호사님들 앞에서 임뻥아재가 침을 든 사연 <효자전>   2018-12-03 (월) 16:56
      글쓴이 햇살   35



      매번 갑동이에게 돌팔이 소리를 듣는 임뻥아재가 이번에는 간호사님들 앞에서 침을 들었습니다.
      지난 12월 1일, 진주 제이스퀘어에서 <효자전>공연이 있었는데요,
      제작년 저희를 초대해 주셨던 진주보건대 간호학과 동문회에서 
      올해 송년의 밤에 저희를 불러주셨어요.

      [크기변환]1543821022879.jpg
      여기 계신 분들이 오늘의 주인공들이십니다. 
      선후배들이 아주 많이 모였어요~


      [크기변환]1543821012040.jpg
      갑동이가 "아무 무덤이나 파면 안됩니꺼?"하고 관객에게 다가가자 1단 꺄르르르르
      임뻥아재가 "자네는 똥인지 된장인지 먹어봐야 아는가" 하면 더 큰 소리로 2단 꺄르르르르
      임뻥아재가 "딱보면 모르겠는가. 아줌마 무덤일세"라고 하자 온몸을 흔들며 3단 꺄르르르.


      [크기변환]1543821013970.jpg
      아무래도 이번 공연에서 가장 큰 웃음이 나왔던 부분이 아닐까 싶은데요,
       조롱박으로 만든 링거를 걸고, 임뻥아재가 약이 잘 내려가게 손가락으로 툭툭 치니 
      간호사님들이 정말 많이 웃으셨어요. 아는게 나와서 더 재미있으셨나봐요~ ^^


      [크기변환]1543821009983.jpg
      동문회에서 배우들 수만큼 기념수건을 챙겨주셨어요. 고맙습니다!

      조금 좁은 공간이라 어려운 부분이 있긴했지만 그래도 관객들이 좋아해주시고, 
      1년동안 고생하신 간호사님들에게 웃음을 줄 수 있어서 보람있었어요~!^^
      송년의 밤 행사를 하는 걸 보니 이제 정말 2018년이 마무리 되는구나 싶네요.
       다들 각자의 자리에서 1년 마무리 잘 하시길!



      큰들 웹진 2018년 12월호 입니다 
      똑똑똑 STX엔진에 오작교아리랑 직장문화배달 왔습니다~~^^