펼치기

  • sns
  • 페이스북
  • 메일보내기
  • 본부큰들
  • 진주큰들
  • 창원큰들

(52502)
경남 사천시 곤명면 작팔길 53
TEL      055)852-6507~8
FEX      055)852-6509
E-MALL onekoreaart@hanmail.net

로그인

체험

  • 체험
  • 체험이야기
    •  

      제목 잘자고 있나? 준이 원이..?   2011-08-11 (목) 23:59
      글쓴이 재준재원모   1,018



      지금쯤 푹 자고 있겠네? 준아, 원아!!
      우리 원이는 단잠을 자고 있겠다. 에너지를 너무 많이 쏟아서..ㅋㅋ
      잘 놀았다는 선생님 전화 받고 역시 우리 아들들이다 싶었어.
      내일도 모레도..원없이 잘놀아라~!
      엄마 아빠가 울아들 없으니까 심심해 죽겠다.
      맨날 싸우고 혼내고 소리 지르더라도..빨리 일욜이와서 만나고싶다. 진짜로..!!
      준아!원아!
      엄마아빠가 많이 사랑하는거 알지??
      잘자~!!
      캠프친구들 선생님들도 모두~~^^
      김혜정 11-08-12 00:50
      답변 삭제  
      오늘 원이는 꽤 힘들었답니다.ㅠㅠ
      친구때문에 속이 상해서,, 그 상한 마음이 너무 크고 슬퍼서...에구구
      형은 그런 동생때문에 당황도 했구요.
      남자 친구들이 때론 좀 거칠게 노는 편이라
      본의아니게 옆 친구에게 피해를 주는 경우가 생기네요.
      친구도 사과하고 쌤들도 위로하고 했지만 원이의 마음은 꽤 오래 회복되지않아
      쌤들과 친구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답니다.
      그래도 오랜 괴로움 끝에 용감하게 털고 일어났습니다.(엄마의 힘?!^^)

      한참 지나서 "괜찮니?" 물으니
      뭔일 있었어요? 하는 표정으로 쳐다봅니다.^^. 휴우~
      고맙고 기특했어요. 남은 날동안 잼나게 놀자고 했답니다.ㅋㅋ
      역시 아이들은 순수해요
      큰들 11-08-12 01:07
      답변  
      재준이가 오늘 저녁 프로그램중 하나를 마치고 쓴 소감문입니다.
      "오늘 신문지 찢기를 했다. 방법은 짜증 나는 것을 생각하며 찢는다.
      나는 제일 짜증나는 000를 생각하며 찢으니 그나마 속이 풀리는 것 같았다"

     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잠을 자고 있을 울딸 미현에게 
      아빠 외로워!!!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