펼치기

  • sns
  • 페이스북
  • 메일보내기
  • 본부큰들
  • 진주큰들
  • 창원큰들

(52502)
경남 사천시 곤명면 작팔길 53
TEL      055)852-6507~8
FEX      055)852-6509
E-MALL onekoreaart@hanmail.net

로그인

체험

  • 체험
  • 체험이야기
    •  

      제목 찐주야! 잼 나냐?   2011-08-12 (금) 09:41
      글쓴이 진주엄마   1,048



      울 딸 찐주!
      보고싶은 선생님들이랑 친구들 만나니 집에서 심심할 엄마는  싹~~  잊고
      프리하게 즐기고 있겠지?  

       진주가 얼마나 신나 할까를 떠올리면 
      씩~ 웃음이 나고 엄마, 아빠도 덩달아 신나고 맘이 좋아진다.
      그런데 한편으론 지만 신나게 놀고 있는 것 같아 심술도 살짝 날려고 하고..... 흥!!

      얼마나 신나니? 
      얼마나 하고 싶은게 많을까?
      놀고는 싶은데 몸은 따라 주는지....
      잠꾸러기 쭈야가 놀고 싶어서 잠이나 잘려나, 그래서 아침엔 어찌 일어났을까?

      엄마가 고런 게 걱정된다.

      신나게 맘이 시키는대로 놀아보렴.
      그런데 마음이 시키는대로 해서 몸살나면 니가 손해라는 걸 알지?
      워워~~`  컨디션 조절해서 잘~~` 놀아라.
      작년처럼 몸살하면.......  안되겠지? ㅎㅎㅎ

      열심히 놀고, 실컷 소리지르며 , 
      다리가 안보일 만큼 돌아다닐 진주를 엄마아빠는 사랑하고 사랑한다. 쪽~~~~
      큰들 11-08-12 11:15
      답변  
      "놀고는 싶은데 몸은 따라 주는지...."ㅠㅠㅠ
      진주는 마음만큼 안되는 몸때문에 넘 속상해해요
      지난 캠프때보다 나름 몸상태 조절하고 신경쓰는것 같은데도
      (엄청 얌~전해졌어요^^ 본인은 소극적이라 얘기하고 )
      찬물하고는 별로 친하지 않아서 물놀이에도 흥미가 별로 없었는데..

      어젠...ㅠ 아팠어요.
      지난 캠프땐 배가 많이 아파서 혼났는데 이번엔 머리...편두통이 심하다고..
      쌤이 지압해주고 놀아주고 약도 먹고...장시간 수다도 떨면서...
      좋아지긴 했어요^^

      보면볼수록 어른스러운 진주의 성장이 몹시 기대됩니다.
      수다 11-08-13 00:13
      답변 삭제  
      진주랑 수다 떤 쌤이에요.
      진주의 지난 연애사(?)들을 들으며.. ㅋ
      진주를 쫓아 다니는 남자애들이 그렇게 많았다면서요^^

      진주 오늘은 완전 정상으로 돌아와서 신나게 지냈어요.

      사랑하는 아들.. 
      강동민에게~